한국노총 출신 한나라당 김성태 의원은 25일 삼성그룹 이건희 전 회장이 삼성전자 회장으로 경영일선에 복귀한 것과 관련, "삼성은 이 회장 경영복귀에 대한 국민적 설득을 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삼성은 이 회장 복귀의 명분이 얼마나 절실한 것인지, 이 회장 복귀를 위해 국민적 합의가 마련됐는지를 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경제를 선진국형 경제로 바꾸기 위해선 좌우를 넘어선 실용적 상상력이 필요하다"며 "이 회장의 경영복귀가 도덕적 잣대로 판단할 성질의 것이 아니라면 삼성은 경영복귀의 가치를 국민에게 적극 알리고 설득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삼성은 이제라도 청년일자리 해소를 위한 전폭적인 대안 제시, 막대한 사내 유보금에 대한 투자 약속, 투명 경영을 지키겠다는 도덕적 다짐 정도는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며 "삼성은 이 회장의 대국민 담화를 통해 경영복귀에 대한 국민적 설득을 구하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jamin7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