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민주당에 복귀한 정동영 의원이 세몰이를 본격화하며 영향력 복원에 나서고 있다.

정 의원의 외곽조직인 한민족경제비전연구소(한경련)는 지난해 광주.전남 본부에 이어 1일 전주에서 1천여명이 모인 가운데 전북본부 창립총회를 갖는다.

향후에는 서울본부도 문을 열 예정이다.

전북본부는 당초 정 의원의 복당을 앞둔 지난달 4일 출범 예정이었으나 그의 복귀에 부정적인 당권파를 자극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출범식을 무기한 연기했었다.

정 의원과 같이 복당한 신 건 의원이 이사장을, 정 의원과 무소속 유성엽 의원이 상임고문을 맡고 있는 이 조직에는 전북의 출마 희망자들도 대거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6.2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세균 대표와 정동영 의원을 축으로 하는 계파간 세불리기 대결도 가속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방선거에서 자파 인사를 얼마나 심느냐에 따라 차기 당권경쟁 등 당내 주도권 싸움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장 당권파측에서는 한경련 전북본부 출범을 두고 "백의종군하겠다면서 조직 다지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정 의원측에서는 "복당을 앞두고 혹시 `세과시'로 비춰질까 우려해 미뤘으나 오래전부터 준비해온 일인만큼 계획대로 진행하는 것일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러한 신경전 속에 정 대표와 정 의원의 지역기반인 전북 지역을 중심으로 지방선거 출마 희망자들 사이에 줄서기가 빚어지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k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