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난달 31일 서해상 4곳과 동해상 1곳에 추가로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군과 관계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31일 오전 7시부터 2일 오후 8시까지 서해 교동도 서방 5.8마일 해상과 평북 철산군 앞 등 서해상 4곳과 함남 금야군 앞 동해상 1곳 등 모두 5곳에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했다. 북한은 당초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이들 지역에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했으나 이날 오전에 하루 더 연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동도 서방 5.8마일 해상은 우리 측 우도 이북 북방한계선(NLL)의 북한 수역에 해당돼 해안포 사격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특히 북한군은 평북 철산군과 선천군 앞 서해상과 함남 금야군 앞 동해상에서 각각 함대함 등 단거리 미사일을 자주 발사한 적이 있어 군 당국은 동계훈련을 빌미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할지 여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아직 포착되지 않았다"면서 "북한이 그간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한 뒤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전례가 많아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5일 백령도와 대청도 동쪽 NLL 이북 북측 해상을 항행금지구역으로 선포한 뒤 해안포와 방사포 등 300여발을 발사했으며 항행금지구역으로 선포하지 않은 연평도 이북 북한지역에 50여발을 각각 발사했다.

고기완 기자 dad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