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력 220여명..포르토프랭스.잭말 등 3~4곳 물색중"

국방부는 26일 아이티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에 참여할 병력을 다음달 중으로 현지에 배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광일 국방부 정책실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아이티의 상황이 급박한 만큼 늦어도 2월 중 병력을 전개 완료해 현지에서 임무가 수행될 수 있도록 서둘러 준비하고 있다"며 "세부 날짜는 현지조사를 거쳐야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장 실장은 "오는 27~28일께 유엔이 우리 정부의 PKO 규모를 할당하면 곧바로 실사단을 보내 현지조사를 거칠 것"이라고 했다.

파병 규모와 관련, 장 실장은 "경비를 맡을 해병대 병력 40~50명을 포함해 공병 위주의 220여명이 될 것"이라며 "현재 유엔의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비 확보 및 수송 문제에 대해 그는 ▲아이티 주변국에서 공병 장비를 빌리거나 구매하는 방안 ▲민간선박이나 독도함을 이용해 필요한 장비를 운송하는 방안 ▲민간선박 또는 독도함으로 일부 장비를 보내고 현지에서 장비를 빌리는 방안 등을 놓고 검토 중이라며 "현지에서 획득하는 게 가장 경제적이고 유리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에 국방부 관계자는 "현지에서 장비를 임차하거나 국내 장비를 민간선박에 실어 수송하는 두 가지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라며 "독도함 파견은 이 두 가지 방안이 실효성이 없을 것을 가정해 검토됐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병 지역에 대해 장 실장은 "포르토프랭스 또는 그곳에서 남쪽으로 50㎞가량 떨어진 항구도시인 잭말 등 3~4곳을 물색 중이며 현지조사를 거쳐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모든 계획은 2월 국회 파병 동의를 전제로 수립되고 있다"며 "2월 중순에는 부대가 창설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honeyb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