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처리시점 이견..민주 "2월중" vs 한 "충분히 논의"

여야는 오는 18일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취업후 학자금 상환제(ICL) 관련법을 처리키로 했다.

한나라당 안상수,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원내대표 회담을 갖고 ICL 관련법 처리를 위해 18일 오전 9시 법사위에 이어 오전 10시 본회의를 개최키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양당은 해외출장 중인 의원들에게 18일 본회의 전까지 귀국하고, 본회의 개최 시점에 출국을 자제할 것을 요청키로 했다.

양당은 또한 오는 6월 교육감과 교육위원 선거를 위한 교육자치법 개정안과 관련, 2월 임시국회 첫날인 2월1일 처리키로 했다.

한나라당 신성범 원내대변인은 "교육자치법 개정안을 18일 처리하자는 얘기도 있었지만, 급작스런 제도변경에 각 당이 부담을 갖고 있어 2월1일 처리키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양당은 최대 쟁점인 세종시 문제에 대해서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강래 원내대표는 회담에서 "혼란이 심하니 세종시 문제를 2월 임시국회에서 마무리해야 한다"고 공식 요청한 반면, 안상수 원내대표는 "우리 당을 분당시킬 작정이냐"며 "수정법안이 2월에 제출되는 만큼 시한을 못박지 말고 충분히 논의하자"고 반대했다.

아울러 안 원내대표는 2월 중 국회 개헌특위 구성을 제안했으나, 이 원내대표는 "세종시 문제가 정리될 때까지 논의할 사항이 아니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또한 민주당은 지난해 7월 미디어법 사태 관련 고소고발의 취하를 요구했으나, 한나라당은 "추후 검토하겠다"며 답변을 유보했으며, 양당은 여수세계박람회지원특위, 국제경기지원특위, 연금제도개선특위 등의 활동 문제를 내달 논의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기자 jamin74@yna.co.krsolec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