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APEC 2차 정상회의서 국제공조 강조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서 조급한 출구전략의 부작용을 역설해 각국 정상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대통령궁에서 열린 APEC 2차 정상회의에서 `경제위기 극복후 지속성장'을 주제로 회원국 정상들과 의견을 교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먼저 이 대통령은 "세계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대응뿐 아니라 소위 `출구전략'의 실시에도 긴밀한 국제공조가 필요하다"면서 출구전략 시행시기의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출구전략의 실시 시기는 각국의 사정에 맡겨야 하지만 조급한 출구전략에 따른 `더블딥 리세션'(double-dip recession)의 역사적 사례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출구전략의 실시는 일반원칙에 기초한 국제공조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러한 차원에서 지난주 영국에서 개최된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국제통화기금(IMF)와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일반원칙을 마련하도록 한 것은 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내년 우리나라에서 개최될 G20 정상회의에서 의장국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하는데도 중점을 뒀다.

이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에서 여러 정상들이 개진해 주신 의견들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금융규제와 국제 금융기구 개혁, 보호무역 저지 등 피츠버그 G20 정상회의에서 결정된 주요 합의사항이 성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국제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개도국과 신흥경제국들의 경제개발에 따른 고충을 덜어주고 선진국과의 경제개발 갭(gap)을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최선의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런 노력을 경주하는 과정에서 G20뿐 아니라 비(非) G20 국가, 즉 많은 개도국과 신흥경제국의 의견을 경청하고 이들 국가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2차회의에서 올해 APEC 의장국인 싱가포르의 요청에 따라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와 함께 논의사항을 종합 정리하는 중책을 맡았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