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전략 시기, 각국 사정에 맡겨야"
APEC정상 특별성명 채택.."포용적 성장전략"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 참석, "내년 G20(주요 20개국) 의장국으로서 APEC과 G20 간의 가교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싱가포르 대통령궁에서 열린 APEC 2차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과 함께 '지속성장'을 주요 의제로 '세계 경제위기 이후 경제 재편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배석자들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개도국과 신흥경제국들의 경제개발에 따른 고충을 덜어주고 선진국과의 경제개발 갭을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최선의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런 노력을 경주하는 과정에서 G20뿐 아니라 비(非)G20 국가인 많은 개도국과 신흥경제국의 의견을 경청하고 이들 국가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출구전략 국제공조, 보호무역주의 저지 등 피츠버그 G20 정상회의에서 합의된 주요사항이 APEC을 통해 국제사회에 확산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출구전략 적용 시기와 관련, "출구전략은 너무 서두를 경우 위험이 있어 원칙에 기초한 국제공조로 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출구전략의 시기는 각국 사정에 맡겨야 한다.

그러나 조급한 출구전략에 따른 더블딥 리세션(double-dip recession)의 역사적 사례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세계경제의 지속가능한 균형성장을 위한 새로운 모델이 마련돼야 한다"며 "국내적으로도 사회안전망 구축 등을 통해 성장의 혜택을 보다 폭넓게 향유할 수 있도록 하는 포용적 성장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이 언급한 '포용적 성장'(inclusive growth strategy)은 사회안전망 구축 등을 통해 경제성장의 혜택이 골고루 배분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속가능하고 균형된 성장을 이루려는 전략이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IMF(국제통화기금)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조속한 쿼터 조정과 세계은행(WB) 및 다자개발은행(MDB)의 지원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오는 2011년 1월까지 완료하도록 돼 있는 IMF 쿼터 조정을 조기 완료하기 위해 실무그룹(WG) 설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자유무역 촉진과 관련, 이 대통령은 "자유무역은 그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우리 정상들이 여러 번 합의한대로 내년중 DDA(도하개발어젠더) 협상을 종료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해서는 "무엇보다 에너지를 절약하고 효율을 높이는 정책에 많은 정상들이 공감하실 것 같다"면서 "한국은 모든 새로 짓는 건물에 에너지 절약 방식을 의무적으로 도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2차회의에서 올해 APEC 의장국인 싱가포르의 요청에 따라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와 함께 논의사항을 종합 정리하는 역할을 맡았다.

이 대통령을 비롯한 APEC 정상들은 회의에서 세계 경제위기 극복 과정과 경제회복 이후 안정적 지속성장을 위해 국제공조를 계속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 사회안전망 구축 등 포용적 성장 전략 추진과 DDA(도하개발어젠더) 협상 조기 타결 등 자유무역체제 강화를 위한 노력 지속 등에 대해서도 인식을 같이했다.

APEC 21개국 정상들은 이날 싱가포르 APEC 정상회의를 폐막하면서 '2009년 APEC 정상선언'과 '연결된 21세기 아.태지역을 위한 새로운 성장 패러다임에 대한 정상 특별성명'을 채택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APEC 정상들과 오찬을 함께 하는 것으로 2박3일간의 싱가포르 일정을 마무리하고 이날 밤늦게 귀국할 예정이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