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재와 함께할 수 없다는 인식 안 변해"

심대평 전 자유선진당 대표는 10일 "내가 세종시추진위원장인 국무총리가 됐다면 세종시 문제를 통합 조정해 긍정적으로 갈 수 있도록 했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심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충남지역 중견언론모임인 목요언론인클럽(회장 표정렬) 초청 간담회에서 "총리가 됐으면 세종시의 원안추진을 위해 총리직을 걸었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세종시 건설과 관련해 각 정당이 정략적으로 접근해 걱정스럽다"며 "지금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부가 세종시를 원안대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고, 국회는 세종시특별법 제정에 힘을 쏟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최근 세종시 이전 대상기관 등을 명문화한 '행정도시건설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한 데 대해선 "굳이 그런 법을 만들 필요가 있느냐. 불필요한 것을 끼워 넣어 세종시특별법의 9월 정기국회 통과를 더욱 어렵게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자유선진당에 복당 여부에 대해선 "이회창 총재와 당을 함께 할 수 없다는 인식은 변하지 않았다"고 일축한 뒤 "어제 행정도시건설청을 찾은 이 총재가 연기군 제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하는데 본인이 저한테 전화하기 어려우면 사무총장이나 도당위원장한테 온다는 얘기를 할 수 있지 않느냐. 결국 복당 요구는 진정성이 없는 '립서비스'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선진당은 4대강 살리기 사업과 관련해 어떤 때는 '금강 예산을 많이 따와야 한다'고 했다가 '심대평이 총리로 가면 4대강 살리기 사업을 어떻게 반대하느냐'고 주장하는 등 왔다 갔다하는 모습을 보여 왔다"며 "저는 선진당에서 지역과 국가를 위해 아무런 일도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심 전 대표는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 "새로운 정치적 결사체를 만들려고 탈당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방관자적인 자세로 정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조만간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뜻임을 시사했고, 한나라당 입당 가능성에 대해선 "여기저기 기웃거리고 다닐 나이가 아니지 않느냐"고 일축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sw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