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근교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 산과 상수원 보호 지구를 제외하고 대부분 풀린다.

청와대 관계자는 16일 "비닐하우스, 축사, 창고 등이 지어진 서울 근교의 그린벨트를 대부분 해제할 것"이라며 "이는 이명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밝힌 `획기적인 주택정책'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에 따라 무주택 서민과 저소득층의 주거 안정을 위한 보금자리 주택을 수도권에 최대한 많이 짓고자 그린벨트를 적극적으로 해제하는 정책이 시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전날 광복 64주년 경축사를 통해 "집 없는 서민들이 집을 가질 수 있는 획기적인 주택 정책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노점을 하는 분이든 일용직 근로자든, 적은 돈을 구하지 못해 큰 어려움을 겪는 분들의 걱정을 덜어 드릴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2월말 제9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서울 근교의 그린벨트에는 비닐하우스만 가득 차 있다.

신도시를 먼 곳에 만들어 국토를 황폐화할 필요 없이 이런 곳을 개발하면 도로, 학교 등 인프라를 새로 건설하지 않고도 인구를 수용할 수 있다"며 서울 근교 그린벨트 해제 검토를 지시한 바 있다.

보금자리주택은 다음달 서울 서초 우면을 비롯한 4개 지구에서 처음으로 분양되며 하반기 내에 추가 지정이 있을 예정이다.

정부가 확보한 수도권 그린벨트 해제 총량은 서울 인접 지역을 중심으로 78㎢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