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성공적인 업무 실적을 올린 서울시 공무원들이 17일 발표될 6급 승진인사에서 파격적으로 발탁될 예정이어서 연공서열 중심의 인사 관행 쇄신이 가시화할 전망이다.

16일 시에 따르면 승진 대상에 포함된 7급 이하 공무원은 행정직 131명, 기술직 238명, 기능직, 77명 등 모두 446명이다.

시는 실무직 인사에서 작지만 모두 공감할 만한 성과를 거둔 공무원이나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시정에 반영코자 노력한 공무원들에게 성과포인트를 부여해 승진시기를 단축할 수 있게 했다고 밝혔다.

일부 스타급 공무원들은 승진 기간을 무려 몇 년씩이나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행정 7급 천세은 씨는 보통 6년 9개월 걸리는 승진 기간을 4년 5개월로 줄인 주인공.
그는 시민을 직접 찾아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그 제안을 정책에 반영하는 `찾아가는 천만상상 오아시스'를 제도화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이 제도는 6월 유엔 공공행정상 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행정 7급 이주영 씨는 저소득층에게 생계형 창업 자금을 대출해주는 `서울희망드림뱅크' 등을 기획한 점을 높이 평가받아 5년 7개월 만에 승진자 후보에 올랐다.

이씨는 방송사와 함께 저소득층 지원 기금을 마련하는 `희망TV 24' 프로그램을 기획, 2억5천여만원의 희망기금을 저소득층에 전달하는 하는데 이바지하기도 했다.

녹지 7급 김달용 씨는 반포대교 `달빛무지개 분수'와 `걷고 싶은 다리' 광진교 공사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승진자 명단에 포함됐다.

건축 7급 진수준 씨는 `세운 녹지 축 조성사업'의 건축계획을 추진하고 도시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자신이 직접 수립해 지난해에는 서울창의상을 받는 등 창의적인 노력을 인정받아 승진하게 됐다.

시는 승진기간을 최대 5년여까지 단축하는 `인사고속도로'(Fast Track) 제도를 지난해 도입, 공직 사회에 경쟁을 촉발하고 활력을 불어넣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p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