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6일 동안 여관서 혼자 지내
현대아산 직원 유성진씨(44)는 북한 체제를 비판하는 말을 하고 김정일 국방위원장 일가와 관련된 얘기를 하다가 억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의 형 성권씨(47)는 14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서 김정일(위원장) 얘기를 하면 안되는데 김정일 얘기와 김정일 동생,그리고 김정운 얘기를 했다고 한다. 같이 일하는 사람들에게 체제를 비판하고 그랬다고 한다"고 억류 경위를 설명했다.

성권씨는 13일 밤과 14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동생과 얘기를 나누다 이런 사실을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월30일 오전 북측 관계자가 (개성공단에 있는) 동생 숙소를 찾아와 통지문을 읽어준 뒤 개성에 있는 여관으로 데려갔다"며 "동생은 체포된 이후 석방될 때까지 136일 동안 개성공단에 있는 한 여관에서 다른 사람과 접촉 없이 혼자 있었다"고 전했다.

석방 당시 상황에 대해서는 "13일 오후 북한 관계자가 갑자기 가자고 해서 오후 3시께 여관에서 출발했고 남으로 오기까지 절차를 밟는 데 시간이 꽤 걸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동생은 자신의 거취에 대해 알지 못했으며 석방되기 직전까지도 상황을 모르고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성권씨는 "동생은 '건강하다. 북에서 잘해주고 잘먹고 그랬다'고 한다"는 말도 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