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다음달 9일 방한한다.

정부 소식통은 26일 "반 총장이 휴가를 겸해 다음달 9일부터 열흘간 한국에 체류한다"면서 "이번 방문은 비공식 일정"이라고 말했다.

2007년 1월 유엔 사무총장에 취임한 후 지난해 7월 공식 방한했던 반 총장은 이번 방한 기회에 서울에서 열리는 유엔 협회 세계연맹회의와 제주도에서 열리는 제주평화포럼 등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또 다음달 12일에는 전남 여수시가 수여하는 '명예 여수시민' 수여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소식통은 "휴가를 겸해 열흘간 체류하면서 한국내 지인들과도 만남의 시간을 가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우탁 기자 lw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