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법 투쟁동참, 지방선거 연대 가능

친노세력 일부가 신당 창당 논의를 본격화하고 나서 민주당 중심의 야권 정치지형에 파장이 예상된다.

이병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신당 창당파는 26~27일 충북 보은에서 비공개 워크숍을 갖고 공동의 정치적 지향점을 실현하기로 위해 앞으로 신당 문제를 구체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신당파는 창당 일정과 관련, 발기인대회 같은 법적 절차를 밟기 이전에 온.오프라인에서 여론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치되 창당에 관한 국민 토론 제안의 시점은 미디어법 정국의 추이를 봐가며 유연하게 조정하기로 했다.

이들은 또 민주당이 주도하고 있는 미디어법 무효화 투쟁에 적극 참여키로 결의했다.

워크숍에는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고위직을 지낸 인사들과 전국의 정치활동가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김병준 전 교육부 장관이 `참여민주정치 개혁'을 주제로 특강을 했다.

친노 신당파는 이 전 비서실장 외에 천호선 전 청와대 대변인과 김충환 전 혁신관리비서관, 김영대 전 열린우리당 의원, 대선 직후 활동 종료를 선언한 참여정부평화포럼의 문태룡 집행위원 등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신당파의 한 핵심 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초 7월이 지나면 국민에게 창당 관련 제안을 하겠다는 게 기본 방침이었으나 미디어법 정국이 생기면서 일정이 조정됐다"면서 "그러나 현재로선 연내 창당의 큰 방향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민주당과의 관계설정 문제에 대해 "민주당의 개혁이 요원하다는 점에서 궁극적으로는 신당 창당으로 갈 수밖에 없다"면서도 "현재 미디어법 무효화 투쟁은 물론 내년 지방선거의 수도권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연대는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한 핵심 측근은 "우리 내부에서 신당을 말하는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다"며 "현재의 민주당은 과거의 비노, 반노도 아닌 친노이기 때문에 신당 창당은 타당하지 않고, 가능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을 제외하고는 한명숙 전 총리와 민주당 안희정 최고위원 등 민주당에 속한 친노 인사와 이해찬 전 총리는 신당에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기자 j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