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서 중부권 시국대회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4당과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는 5일 대전역에서 시국대회를 갖고 정부의 국정운영 쇄신을 촉구했다.

'민주회복, 민생살리기 중부권 시국대회'라는 이름의 이날 행사에는 민주당 정세균, 민노당 강기갑,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 등을 비롯해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민주당 정 대표는 시국연설에서 "2002년 대선 때 노무현 전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걸었던 세종시 특별법을 지속적으로 반대해온 것이 누구인지 충청 시민은 알지 않느냐"면서 "야4당이 뭉쳐 한나라당의 일방적 독재를 저지하고 비정규직 보호법 개악과 언론악법 통과를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민노당 강 대표는 "정부가 대운하 사업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하고는 4대강 정비사업으로 강 유역을 부동산 투기의 장으로 만들려 하고 있다"면서 "비정규직 문제를 2년 유예하자면서 '비정규직 대란'을 이야기하는 정권에 속아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보신당 노 대표는 "서민중심의 중도개혁을 하겠다는 정부의 말을 1%라도 믿고 싶다"면서 "정부가 서민을 위하겠다면 대통령이 용산참사 현장에 찾아가서 유가족들에게 사과하고 종부세, 법인세, 양도소득세를 완화하는, 재벌을 위한 정책을 즉각 폐기하는 등 진정성 있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대표는 이어 "남은 임기를 지키려면 지금의 국정운영 방식을 전면 쇄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야4당과 시민사회단체는 지난달 28일에도 부산에서 시국대회를 개최했으며 오는 11일 서울 시청 앞 광장에서도 시국대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jyo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