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쇄신위, 청와대에 구두 전달
국무총리·교육부·노동부 등 거론
집권 2기 걸림돌… 대폭개각에 무게
한나라당이 국정쇄신 차원에서 단행할 개각과 관련해 경질대상 장관의 명단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쇄신특위는 청와대에 보낸 쇄신안과는 별도로 원희룡 쇄신특위위원장이 쇄신위에서 의견을 모은 '문제 장관 명단'을 구두 통보했다는 것이다. 총리와 7명의 장관 이름이 리스트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쇄신위 핵심관계자는 이날 "쇄신위 내부에서 인적쇄신에 대한 구체적이고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졌다"면서 "정치적으로,또는 정책적으로 이명박 정부의 국정운영에 부담이 되는 장관들을 추려 청와대에 전달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다른 쇄신위원은 "보고서 형식으로 청와대에 건의한 것은 아니며 원희룡 쇄신위원장이 구두로 우회적인 전달을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쇄신위의 경질대상 리스트에 오른 인사는 총리를 포함해 교육부,국방부,노동부,지경부,외교통상부,농식품부,문화관광체육부 장관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 장관은 사교육비 절감방안과 교육개혁 등을 둘러싼 잦은 정책 혼선이 경질 사유로 꼽혔다. 노동부 장관은 비정규직 사태에 대한 안이한 대처가 도마에 올랐고 일부 장관은 부처장악 능력 부재와 색깔 부재가 원인이었다.

또 일부 장관은 국회와의 긴장관계 및 국민화합에 역행하는 발언 등 설화가 원인으로 지적됐다고 한다.

또다른 쇄신위원은 "집권 2기를 준비한다는 차원에서 대폭 개각이 불가피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이명박 정부와 색깔이 맞지 않거나 대통령 뒤에 숨어서 대통령에만 의존하는 무색무취한 장관들은 집권 2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쇄신위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쇄신위 일각에서는 당초 법무부와 통일부 장관의 교체까지 거론됐으나 법무부의 경우 검찰총장이 바뀌었고 통일부는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잇단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라 시기적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차원에서 리스트에선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청와대는 일단 당의 의견을 경청하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진정성을 갖고 당의 목소리를 경청할 것"이라면서 "쇄신안은 어느 정도 예상했던 내용이어서 큰 거부감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말이나 내달 초로 예상되는 내각 개편이 대폭 쪽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권 주변에서는 총리를 포함해 7~8명 안팎의 교체설이 나오고 있다.

이준혁 기자 rainbo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