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법ㆍ미디어법 입장차 못 좁혀

한나라당 안상수, 민주당 이강래, `선진과 창조의 모임' 문국현 원내대표는 5일 회담을 갖고 6월 국회의 최대 쟁점인 비정규직법과 미디어법의 타결을 시도했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합의도출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극적인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 한 여야 대치국면이 장기화되면서 정국경색이 더욱 심화되고 비정규직 해고 사태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우려된다.

이날 회담에서 안 원내대표는 비정규직의 대량해고 사태를 막기 위해 법 시행을 1년6개월 유예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으나 이 원내대표와 문 원내대표는 법을 그대로 시행하면서 보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디어법과 관련, 안 원내대표는 6월국회 표결처리 약속을 해야 논의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한 반면 이 원내대표는 쟁점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9월 정기국회에서 논의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나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야당이 비정규직법 시행 유예안과 관련해 전혀 물러서지 않아 회담이 잘 안 됐다"고 말했고, 민주당 관계자는 "여당에 정국을 원만하게 이끌고 갈 의지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김정은 기자 sims@yna.co.krk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