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말레이시아에서 북한의 의심스러운 계좌 수개를 발견해 동결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 소식통은 4일 "말레이시아에 북한의 수상한 계좌가 몇 개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오바마 정부가 이에 대한 봉쇄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필립 골드버그 조정관이 이끌고 있는 미국의 대북제재 전담반이 5일 말레이시아를 찾은 것도 이를 협의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미얀마에 수출하는 군사장비 등의 대금을 말레이시아 계좌를 통해 받고 있어 미국이 이를 차단하러 나섰다는 관측도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나지브 라자크 말레이시아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문제를 논의한 바 있다.

한편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관련국들의 자제 및 6자회담 복귀를 촉구했다.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러시아 외무차관은 4일 모스크바에서 회담을 열어 이 지역의 안정을 해칠 수 있는 어떤 조치도 자제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도발적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워싱턴=김홍열 특파원 com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