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민주 합류-제3지대 `갈림길'

노무현 전 대통령의 49재가 치러지는 오는 10일 이후 친노(親盧) 진영의 진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동안 `상중'(喪中)이라는 이유로 정치적 행보에 대해 극도로 말을 아꼈지만 49재 이후에는 노 전 대통령의 명예회복과 유지 계승을 명분으로 세 결집을 통한 재기 모색에 나설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박연차 게이트' 수사의 여파로 한때 폐족(廢族) 위기에 내몰리는 듯했지만 노 전 대통령 서거로 멍에를 벗으면서 부활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판단에서다.

민주당 외곽의 친노그룹은 현재로선 신당 창당을 통한 독자세력화와 민주당 합류, 제3지대행(行)의 3가지 갈림길에 선 듯한 모습이다.

우선 과거 개혁당과 열린우리당 시절 참정연 출신의 친노 강경파 일부 인사들은 49재 이후 연내를 목표로 신당 창당을 위한 준비에 속도를 낼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으로는 국민요구에 부응할 수 없는 만큼 국민참여 정치를 담보할 수 있는 새 그릇을 만들자는 취지로, `제2의 개혁당'으로 발전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창당 시나리오가 현실화되면 민주당과 신당간에 노 전 대통령의 자산상속권을 둘러싼 다툼이 벌어질 공산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내부에서도 통합을 강조한 고인 유지에 비춰 분열하면 안된다는 의견도 적지 않아 얼마나 탄력을 받을지는 미지수다.

당장 민주당은 `민주개혁진영'의 통합을 내세워 49재 이후 복당 추진 등 친노 끌어안기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친노의 결합을 지렛대로 영남 지지층의 결집도를 높여 지방선거를 통해 전국정당화에 한걸음 다가가겠다는 포석도 엿보인다.

정세균 대표는 최근 "기득권도 버린다는 각오로, 늦어도 지방선거 전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민주진영의 협력.연대를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에 대한 친노그룹의 반감이 여전히 만만치 않아 일단 제3지대에서 머물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과 연합전선을 펴거나 당에 전격 합류하는 식으로 `헤쳐모여 '하는 `제3의 길'을 선택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친노그룹이 세력화 방향을 놓고 분화할 개연성도 일부 제기되는 가운데 이해찬 전 총리, 유시민 전 복지장관 등 간판급 인사들의 선택지도 주요변수가 될 전망이다.

친노그룹 안팎에선 재기 모색 움직임이 자칫 서거정국에 편승하는 것으로 비칠까 경계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장 후보에 한명숙 전 총리, 서울시장 또는 대구시장 후보에 유 전 장관, 부산시장 후보에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이름이 벌써부터 본인들 의사와 상관없이 민주당 안팎에서 거론되고 있다.

여기에 김만수 전 청와대 대변인 등 상당수 참여정부 출신 인사들이 내년 지방선거 도전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장 10월 경남 양산 재보선 주자로 송인배 전 청와대 비서관, 김두관 전 행자장관 등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친노 핵심 인사는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의견이 분분한 게 사실이지만 아직 내부에서 공론화되지 않았고 변수가 많아 그야말로 안갯속"이라며 "49재 이후 자연스레 논의가 시작되겠지만 곧바로 결론을 내리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