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盧와 49재 후 통합논의 본격화"


"영남서 비례대표 1석 보장돼야"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5일 "2012년 정권교체를 위해 제2의 창당에 버금가는 수준의 통합과 혁신을 추진하겠다"면서 "세력통합을 위해 기득권을 포기하고 문호 개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취임 1주년을 맞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임기 후반기 목표라면 앞으로 1년간 정권교체의 토대를 꼭 만드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그런 차원에서 영남지역 같은 취약 지역은 광역단체별로 최소한 1석의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보장돼야 한다"면서 "이런 것도 제도화할 정도의 노력을 해나가는 것이 우리가 기득권을 포기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당 외곽 친노세력과의 통합 문제와 관련, "친노를 포함해 대동단결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 뜻"이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49재가 끝나면 본격 논의를 통해 민주개혁 진영이 대통합하는 그런 시작을 신속하게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호남은 지방선거에서 자기사람 심기 관행에 벗어나 지역사회 저변에서 존경받은 풀뿌리 일꾼 영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 대표는 그러나 정동영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지금 우리 당은 대표적 과제인 엠비악법 저지 등 대단히 중요한 과제를 많이 안고 있다"면서 "현재로는 당의 분란이 일어나거나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일을 들춰낼 적절한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개헌 문제에 대해 정 대표는 "개헌 필요성에는 공감하나 개헌 추진은 정치적 상황을 호도하거나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방편이 돼선 안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기자 j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