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85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계획했던 4대강 살리기 사업 특별교육을 축소 실시키로 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3일 "국책사업인 4대강 살리기 사업의 대국민 전파를 위해 공직자들의 이해도를 높인다는 차원에서 교육을 계획했다"며 "하지만 4대강 살리기 사업과 직접 관련이 있는 기관만 교육을 받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 13개 기관으로 축소했다"고 말했다.

당초 정부는 285개 공공기관 전체를 대상으로 교육을 하고 8월중 교육 실시 여부를 점검하겠다는 공문을 각급 기관에 보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3일 과천 한국수자원공사 수도권지역본부 대강당에서 공공기관장에 대한 교육이 이뤄지고, 일부 공공기관은 임직원에 대한 자체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재정부는 이날 대한주택공사, 한국토지공사 등 4대강 사업과 직접 연관된 공공기관 13곳에 대해 교육을 실시하되 부장급 이상 간부는 가급적 교육에 참석하고 일반 직원은 자율적으로 참석하게 하라는 공문을 또다시 내려보냈다.

또 13개 이외 기관의 경우 교육 실시 여부를 자율적으로 결정하되 200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될 경우 강사를 초빙하고 그 이하일 경우 동영상 상영 등으로 대체할 수 있게 했다.

이를 놓고 정부가 4대강 홍보를 위해 공직자들을 무리하게 동원한다는 비판여론이 제기되자 꼬리를 내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13개 이외 기관은 자율적으로 교육을 실시하라고 했지만 정부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는 공공기관에 사실상 교육을 강요한 것이라는 곱지않은 시선도 없지 않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