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국방부와 육·해·공군 등 각 군에 근무중인 비정규직 3000명 전원이 순차적으로 무기계약 근로자로 전환된다.국방부는 3일 이 같은 내용의 ‘기간제 근로자 관리대책’을 발표했다.



국방부 인사기획관리과 이황규 과장(육군대령) “이달부터 근무기간 2년이 도래하는 비정규직에 대해 월단위 심의를 통해 특별한 문제점이 지적되지 않는 한 무기계약 근로자로 전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이 과장은 “절차에 따라 순차적으로 기간제 근로자를 무기계약 근로자로 계약방식을 바꿔 효율적인 군운영은 물론 기간제 근로자의 안정적인 근무여건을 최대한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우리 군에는 작년 기준으로 3000명의 비정규직이 근무중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일부 사무보조원과 환경 미화원 등을 제외하곤 이들의 80∼90%는 군 부대 조리사로 일하며 장병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다.비정규직을 군별로 보면 육군 1898명,해군 468명,공군 318명,해병대 등 기타 부대 316명이다.대부분 1년 단위로 계약을 연장하고 있으며 이달부터 연말까지 근무기간 2년이 넘어 무기계약 근로자로 전환되는 인원은 360명선이다.

군의 한 관계자는 “군내 비정규직의 상당수가 조리사 등 장병들의 식단을 꾸리는 전문직인데 이들이 군 전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결코 적지 않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시킨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