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북한의 핵 공격을 대비하기 위해 오는 2014년까지 1000억원이 투입돼 핵 전자기펄스(EMP) 방호시스템이 구축된다.또 북한 전역을 감시할 수 있는 고(高)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가 2015년 도입된다.

국방부는 3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178조원 규모의 ‘2010∼2014년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중기계획에 따르면 군은 사업비 1000억원을 들여 청와대와 군 기지 등 국가전략시설에 EMP 피해를 막기 위한 방호시설을 구축한다.이를 위해 내년에 시설 설계예산 60억원을 반영했다.EMP는 핵폭발 때 발생하는 전자기파로 컴퓨터와 통신장비를 마비시킨다.예를 들어 20㏏(1kt은 TNT 1000t에 상당)급 핵무기가 터지면 반경 100㎞ 이내의 통신장비와 컴퓨터,반도체 등이 파괴돼 군 지휘통제 기능이 사실상 마비된다.

군은 또 미국의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를 2015년께 도입키로 하고 내년에 사업착수 예산 80억원을 반영했다.글로벌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장비 등을 통해 지상의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하는 등 첩보위성에 버금가는 전략무기이다.

이밖에 북한의 장사정포 기지와 지하 핵시설을 파괴하는 폭탄인 벙커버스터(GBU-28) 수십 발과 사거리 400여km의 합동원거리공격탄(JASSM)도 내년에 도입할 계획이다.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를 조기에 탐지하는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 사업엔 2695억원,GPS유도폭탄(JDAM) 사업엔 841억원,레이저유도폭탄(GBU-24)사업엔 712억원을 각각 투입키로 했다.

장기윤 국방부 전력정책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비한 전력을 우선적으로 확보하고 국방과학기술 역량 강화를 위해 국방R&D(연구개발)투자비를 올해 5.9%에서 2014년 7.4%로 높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