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브라운백 미국 상원의원(공화.캔자스)은 26일 북한을 돈세탁 주요 우려국으로 지정할 것을 미 재무부에 요구했다.

미 의회 내 대표적 대북 강경파인 브라운백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을 돈세탁 우려국으로 지정한 뒤 미국의 애국법(Patriot Act)에 따라 엄격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브라운백 의원은 "돈세탁과 위조 화폐, 마약 거래 및 대규모 보험 사기가 북한 정권의 재정 수단"이라면서 "북한의 불법적 수입원을 차단하고 현금 유입을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애국법에 따라 돈세탁에 조직적으로 관여하는 국가를 재무부가 돈세탁 우려국으로 지정할 수 있으며, 이렇게 지정된 국가나 단체는 미국 금융체제의 접근이 완전 차단된다.

현재 미얀마와 나우루가 돈세탁 우려국으로 지정돼 있다.

앞서 브라운백 의원은 지난 4월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고 제재를 부활하는 내용의 법안을 의회에 제출한 바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황재훈 특파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