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고위 당국자는 26일 중국이 북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겠다는 언급을 미국에 전했다고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 당국자는 "그들(중국)은 결의에 들어있는 조항의 완전한 이행을 깊이 약속한다는 점을 꽤 강렬하게 얘기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제 진짜 시험은 이행"이라면서 "우리는 그들(중국)의 언급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그들이 무엇을 준비하는지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중국의 누가, 어떤 경로를 통해 이런 입장을 밝혔는지는 전하지 않았다.

그는 또 미국은 이전의 대북제재와는 달리 이번 제재가 북한의 핵전략을 변화시키토록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면서 "이제 우리는 매우 강력한 수단들을 가진 만큼 이를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과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효과를 얻으려면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미국으로서는 이를 단축시키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황재훈 특파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