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2004년 `천막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5일 당 쇄신론과 관련, "이 시점에서 꼭 해야 되는 것은 단순한 화합보다 원천적인 화합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친박(친박근혜) 복당 인사가 주축이 된 `여의포럼' 창립 1주년 세미나에서 이 같이 밝힌 뒤 "원천적인 화합을 위해 몸바칠 각오를 어제 의원연찬회에서 했고 그 이후에도 계속해서 그 생각을 해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당내 소장파들의 사퇴 요구 속에 당 화합을 위해 자신의 `역할론'을 강조하면서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특히 그는 "민주정치의 요체는 화합"이라며 "1년 전 당 대표가 된 뒤 제일 먼저 착수한 게 바로 화합이며, 공천 과정에서 나갔던 친박 인사들을 복당시켰고, 이후에도 화합을 위한 행보를 계속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뿌리부터 하나가 되는 화합이 없으면 당이 나아갈 수 없다.

오늘 세미나에서 좋은 화합 방향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발전할 수 있을지 해답을 주면 그 뜻을 모실 것"이라고 했다.

김형오 국회의장도 축사를 통해 지난 2004년 `천막당사' 시절을 거론한 뒤 "천막정신으로 한나라당 집권의 힘이 가능했다"면서 `초발심'을 강조했다.

그는 "오늘의 정치현실을 보면 이 엄중한 시기에 자기반성보다 남을 공격하기에 바쁘고 내 탓보다는 남 탓 하기에 분주하며 통합보다는 분열하고 있다"면서 `천막정신'으로의 복귀를 거듭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