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이 개성에 억류 중이었던 개성공단 현대아산 직원 유 모 씨가 평양으로 압송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 당국 핵심관계자는 2일 "일부 언론에 유 씨의 평양 압송설이 보도됐는데 개성에서 어디인가로 옮긴 것은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 직원이 어디로 갔는 것인지가 문제인데, 평양으로 갔을 가능성이 더 많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북한 당국이 평양에서 대한민국 국민을 최초로 기소한 뒤 자체 재판에 회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유 씨는 지난 3월30일 북한 체제 비방과 여종업원 탈북 책동 등의 혐의로 북한 당국에 체포돼 개성공단 인근에서 조사를 받아왔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유 씨의 신변 안전을 확인해줄 것과 유씨 접견을 요구했으나 북한 당국은 이를 거부해왔다.

이와 관련,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유씨 신변과 관련해서는 직접 확인을 못하고 개성공단관리위원회나 개성 기업을 통해 간접 확인을 하고 있다"면서 "유씨 신변에는 이상이 없고 개성 인근 지역에서 지내고 있다는 것까지는 간접적으로 확인됐지만 최근 (평양으로) 압송됐다는 것은 현재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