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1일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를 계기로 지금과 같은 수사행태가 적절한 지에 대해 깊고 진지하게 성찰해야 하는 데 그런 점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문 전 실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 `박연차 게이트' 수사의 정당성이 손상돼선 안된다는 입장을 밝힌데 대해 "이제 막 장례를 치른 입장인데, 검찰이 이 시점에 수사의 정당성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시기적으로도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사기관인 검찰 입장에서는 당연히 의심을 갖고 수사하는 게 직분이고 전직 대통령이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는 없겠지만 국민들은 그 수사의 방법과 과정, 행태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작 단계부터 미리 결론을 내놓고 그에 맞춰 수사를 했다는 게 역력하고, 국민의 알 권리라는 이름으로 전례없이 매일매일 수사결과를 브리핑해 유죄라는 식으로 단정하다시피해 전직 대통령을 비난, 모욕하고 압박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범죄 혐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수사가 아니라 먼지떨이식으로 다 뒤져서 잘못된 것을 찾아내는 방식의 행태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에 대한 법적 대응 여부와 관련, "피의사실 공표 부분도 있을 수 있고, 검찰이 밝힌 부분 중 허위사실도 많았기 때문에 명예훼손도 될 수 있다"면서도 "우리는 제도적 개선을 바라는 것이지, 책임을 직접적으로 추궁하기 위해 바로 고소하거나 하는 것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