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한 ·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간 동안 제주도 시민단체들이 일체의 시위나 집회를 자제키로 경찰 측과 '신사협정'을 맺어 주목을 끌고 있다. 제주도 해군기지 건설에 반대하며 그동안 격렬한 시위를 벌여왔던 시민단체들이 행사의 성공을 위해 활동을 자제키로 하고 성명서를 발표한 것.

1일 서귀포 경찰서에 따르면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회(회장 강동균)는 2007년 5월 해당 지역이 해군기지 후보지로 선정된 후 2년 동안 도내 종교 및 시민사회분야 34개 단체의 연합체인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섬 실현을 위한 범 도민 대책위원회'와 연계해 해군기지 건설의 부당성을 제기하며 격렬한 집회와 시위 등을 벌여왔다.

대규모 집회와 국회 항의 방문 등만 50여회 벌였으며 5월7일부터는 김태환 현 지사를 상대로 도지사 소환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강정마을회는 행사를 앞둔 지난달 22일 "이번 한 · 아세안 정상회의가 풍부한 자원을 가진 국가들과의 개발 협력 강화 및 부족한 자원외교를 통해 우리의 경제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중요한 정상회의인 만큼 정상회의 기간 내에 해군기지와 관련한 일체의 집회와 시위를 자제하겠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박수진 기자 notwo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