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1일 "(북한이) 대화와 평화의 길을 외면하고 군사적 위협과 도발을 감행한다면 대한민국은 이를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제16차 라디오 · 인터넷 연설을 통해 "핵무기로 우리와 세계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것이야말로 북한 체제를 가장 위협하는 일임을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며 이같이 경고했다.

또 "우리 국민의 안전과 나라의 안보를 위협하는 일에는 어떠한 타협도 없을 것임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해 두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고 국제 사회로 나와야 한다"며 "구 소련이 핵무기가 없어서 붕괴된 것이 아니다. 러시아 중국 베트남 등은 실용적인 경제발전 정책으로 그 성과를 크게 거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