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아세안 특별정상회의] 李대통령 "한국 경제개발 경험 전수하겠다"

1일 제주 서귀포 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열린 한 · 아세안 정상회의 1세션은 우리의 대(對)아세안 지원 보따리를 풀어 놓는 자리였다. 또 한국의 경제개발 경험을 아세안 국가에 전수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아시아 리더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이명박 대통령의 '신아시아 구상'을 뒷받침하고 양측 간 경제 협력을 한층 가속화하려는 뜻이 담겨 있다.

◆'맞춤형 경협 할 것'

1세션의 주제는 '한 · 아세안 협력관계 평가 및 미래 발전 방안'.이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한국의 아시아 기여 증대 △맞춤형 경제협력 강화 △기후 변화를 비롯한 범세계적 이슈에 대한 공동대응 노력을 제시했다. 아세안 지원 방안으로 2015년에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를 지난해보다 두 배인 4억달러로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ODA를 지렛대 삼아 경제협력 강화로 연결시키겠다는 복안이다.

특히 이 대통령은 역내 개발 격차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했다. 아시아 국가들의 발전 단계에 맞춰 다양한 개발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개별 국가의 상황에 맞는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하겠다는 뜻이다. 정부는 이들의 개발을 돕고 한국의 미래 신(新)성장동력을 창출해 나간다는 전략을 세워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일 한 · 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투자협정을 체결하고 아세안과 에너지 · 자원 분야 협력 증진에 주력하고 있는 것은 이런 차원이다. 지원 확대 및 개발경험 전수를 통해 에너지 · 자원 확보에 유리한 고지를 점함으로써 '윈윈'의 터전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이 대통령은 "아세안과 교류하면서 배울 것은 배우고 앞서가는 부분은 격차를 줄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목소리로 북핵실험 규탄

첫날 정상회의에선 이 같은 한 · 아세안 경제개발협력과 함께 문화 · 인적 교류,저탄소 녹색성장 등 내용을 담은 3개 정책 문서가 채택됐다. 문화 · 인적 교류와 관련,이 대통령은 2015년까지 정보기술(IT) 등을 중심으로 1만명의 해외 봉사단을 파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의에서 10개국 정상들은 북핵 실험에 대해 한목소리로 "동아시아 및 한반도 안정을 저해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은 2일 정상회의 2세션을 갖고 기후 변화 등 범세계적 이슈에 대한 방안을 논의한 후 공동 성명과 북핵 실험을 규탄하는 언론 발표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서귀포=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