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조ㆍ특검 먼저" vs "8일 문열자"
원내대표 첫 회동서 '기싸움'
"부디 부드러운 남자가 될 수 있게 해달라."(이강래 민주당 원내대표)

"저도 사실은 부드러운 남자다.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

여 · 야 원내대표단 간에 때아닌 '부드러운 남자' 논쟁이 벌어졌다. 6월국회 개원을 앞두고 개원일정을 논의하는 첫 대면자리에서다. 안 원내대표 등 한나라당 측은 1일 민주당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저도 이강래 대표도,박병석 · 김성조 정책위의장과 수석부대표들도 다 부드러운 남자"라며 "모든 일정이 부드럽게 흘러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나라당이 주장하는 8일 국회 개원을 관철시켜 달라는 뜻이다.

이에 질세라 이 원내대표는 "저한테 강경하다고 하는데 제가 부드러운 남자가 될지 강성이 될지는 전적으로 안상수 대표께 달렸다"며 "오실 때 빈손으로 오시진 않았을 거라 믿고 8일에 국회가 열리길 저도 진심으로 바란다"고 맞받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 및 책임자 문책,국회 차원의 진상조사기구 조성과 특검,검찰제도 개혁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등에 한나라당이 협조해야 국회 개원일정에 합의해줄 수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여 · 야 원내대표단의 첫 대면자리부터 팽팽하게 기싸움이 벌어짐에 따라 6월국회 개원 뒤 미디어법 비정규직법 등 민감한 현안의 국회 통과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김정권 한나라당 원내대변인은 "한나라당의 성의가 있어야 개원이 가능하다는 조건부 개원을 민주당에서 얘기했는데 한나라당 입장은 이 모든 사항을 빨리 국회를 개원해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제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대통령 사과,책임자 문책,특검,국정조사,검찰 개혁을 위한 특위 구성은 개원의 조건이 아니라 국민적 요구"라며 "이에 대해 한나라당이 반드시 성의있는 답변을 해야 그 다음에 이것들이 조건이 될지 안 될지가 결정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