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결론… 朴대표측 "떠밀려 나가진 않을 것"
李대통령에 盧서거 담화문 발표 건의키로
與 쇄신위·소장파 "박희태 대표 물러나라"

한나라당 쇄신특별위원회와 개혁성향의 초선모임인 '민본 21'이 당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박희태 대표 측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박 대표가 무작정 떼밀려 나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쇄신특위(위원장 원희룡)는 1일 여의도 당사에서 5차 전체회의를 열어 당 지도부 사퇴와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문 발표를 건의키로 했다.

김선동 특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내일 쇄신위 끝장토론을 통해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지만 당 지도부 사퇴는 불가피하다 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2일 끝장토론에서는 지도부 사퇴 범위와 차기 지도부 선출 방식에 대해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차기 지도부 선출 방식은 '조기전당대회'와 '차점자승계' 방식 중에서 택일할 가능성이 높다.

쇄신특위가 당 지도부 사퇴 카드를 꺼낸 것은 당의 우선적인 인적쇄신을 통해 정부와 청와대에 대한 인적쇄신 요구에 명분과 동력을 실어주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김 대변인은 "쇄신특위가 당의 쇄신과 책임이 선행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면서 "엄중한 상황인 만큼 청와대와 정부의 인적쇄신도 필요하다는 전제 하에 내일 토론을 벌여 민심수습책,당 · 정 · 청 소통 방안 등을 마련키로 했다"고 말했다. 특위는 2일 국정쇄신 방안에 관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4일 의원연찬회에서 보고하기로 했다.

특히 쇄신특위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따른 후속대책으로 이 대통령이 국민을 위로하고 국민화합을 당부하는 내용의 대국민담화문 발표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조만간 청와대에 공식 건의키로 했다.

쇄신특위는 또 노 전 대통령 서거로 논란이 된 검찰의 피의사실 브리핑 관행을 근절하고 권력형 비리 관련 수사기구를 전면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대검 중수부 폐지,상설특검제 도입,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견제를 위한 제3의 감찰기구 설치 등의 논의를 위해 관계 당국 및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논의체 구성을 당에 건의키로 했다.

'민본 21'도 이날 긴급 모임을 갖고 박희태 대표의 사퇴와 사무총장 등 당직인선의 재고를 요구했다. 모임 간사인 김성식 의원은 "당은 청와대만 쳐다볼 게 아니라 당의 쇄신부터 제대로 해야 하며 그 진정성을 바탕으로 청와대와 정부의 쇄신을 촉진해야 한다"면서 "당 대표는 당 · 정 · 청 쇄신의 계기를 선제적으로 마련하는 용퇴의 결단을 보여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최근 당직 인사가 친이편중이라는 논란에 대해서는 "원내대표 경선 이후 최근 당직 인사는 화합하라는 민심에 오히려 역행하는 잘못된 인사로서 그대로 수용할 수 없으며 재고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구동회 기자 kugij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