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당국 관계자 "발사대 하나만 있는 상태"

북한이 운반 중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행선지로 지목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는 아직 ICBM 발사 시설이 완성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당국 핵심관계자는 1일 "동창리에는 아직 발사시설이 완성되지 않았다.

발사대만 하나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ICBM 발사 시기와 관련해선 "언제 발사할지는 알 수 없으나 조립에 걸리는 시간 등을 감안하면 1~2주일 이후에는 언제든 쏠 수 있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언론들은 일본 방위성이 북한이 1~2개월 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북한이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와 평안북도 철산 군 동창리 가운데 어느 쪽의 발사 시설을 사용할지도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