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 압박 강화..내부 강온기류 교차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 사과와 국정쇄신 등 동시다발적 요구사항을 꺼내든 민주당이 이를 6월 국회 일정과 연계시키는 방안을 거론하며 대여 압박수위를 한층 끌어올리고 있다.

이강래 원내대표는 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사죄와 관련 책임자 문책 및 처벌, 국회 국정조사, `천신일 특검' 등 제반 문제에 대해 한나라당이 조속한 해답을 제시해야 6월 국회가 진행될 수 있다"며 연계 가능성을 내비쳤다.

민주당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한나라당이 추진중인 8일 국회 개회에 호락호락 응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위중한 국면에서 한나라당이 우리 주장을 묵살할 경우 아무일 없듯이 넘어갈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구체적 대응 수위를 놓고는 내부적으로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다.

무작정 국회 문을 닫아둘 경우 국회를 볼모로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정략화한다는 역풍에 부딪힐 수 있으나 요구 조건의 충족 없이 의사일정에 협조하게 되는 데 따른 부담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원내대표단은 전날 오후와 이날 오전 잇따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대책을 숙의, 일단 개회 자체에는 협조하되 이후 의사일정을 요구 조건과 연계하자는 의견이 주를 이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내 강경파 일각에서는 한나라당의 입장 변화가 없는 한 국회 개회 자체를 보이콧해야 한다는 입장을 펴는 등 강온 기류가 엇갈리고 있다.

비주류연합체인 민주연대의 우원식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소한의 전제조건이 충족되지 않은 상태에서 국회 문을 열어주는 것은 미디어법 등 각종 `MB악법'을 밀어붙이려는 한나라당에 들러리 서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강경파 내에서는 장외투쟁과 내각총사퇴 요구 등 보다 선명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당 핵심 인사는 "대통령 사과와 검찰 문책, 특검과 국조 등을 반드시 관철시켜야 한다는 목표에는 이견이 없으며 다만 방법론에 차이가 있을 뿐"이라며 "충분한 내부 의견 수렴을 거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4일 의원 워크숍을 열어 6월 국회 대응방안을 확정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