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과정 충돌부위 확인
[한경닷컴]경남경찰청은 1일 오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락과정을 밝히기 위해 봉화산 부엉이 바위 현장 감식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감식에서는 경찰관들이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전문사와 함께 부엉이바위정상에서 긴 밧줄을 타고 내려가면서 중간에 부딪힌 흔적이 있는 지를 확인하고 현장 부근에서 발견된 모발이나 혈흔과 의류 조각 등을 수거했다.

경찰은 추락하는 도중에 부딪힌 부분을 확인하면 이를 역추적해 노 전 대통령이 부엉이바위 정상 어느 지점에서 투신했는 지를 밝혀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경찰은 노 전 대통령의 부상 부위로 미뤄볼 때 투신해 떨어지는 과정에서 바위 중간 돌출부에 1∼2차례 부딪힌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당초 사람모습과 비슷한 물체를 이용해 노 전 대통령의 투신과정을 재연하려 했다가 유족 측 반대 등의 이유로 취소했다.

봉하마을(김해)=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