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1일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움직임과 관련, "금융과 무역 제재는 물론, 필요하면 무력 제재 조치도 포함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는 지금까지와 같이 종이 호랑이로 끝나는 것이 돼선 안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우리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에 대한 북한의 반발에 대해 "서해 5도에 대한 도발적 침공과 백령도, 연평도에 대한 일시적 점령행위도 예상되고 있다"며 "이렇게 도발한다면 침공을 즉각 격퇴하고 강력한 반격으로 인근 공격기지를 분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남북간 군사적 균형이 현저히 무너졌기 때문에 한미전시작전권 이양시기를 연기하고, 작전권 이양 자체와 연합사 해체도 반드시 재고해야 한다"며 "미국의 핵우산 확보를 위해 실효성 있는 담보가 필요하고 장기적으로 핵능력 개발과 같은 문제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장례식으로 온나라가 들끓고 있는 사이 국가 안보가 위태로운 상황이 됐다"며 "산자는 산자끼리 우리가 살기 위해 필요한 일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때"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