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1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 "이명박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죄와 진상조사, 책임자 처벌이 꼭 이뤄져야 우리(민주당)가 다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이명박 정권은 국민의 분노와 슬픔을 외면하고는 민심 수습이 어렵다는 점을 다시 말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이강래 원내대표는 "정 대표가 제기한 이 대통령의 사죄, 관련 책임자 문책과 처벌, 국회 국정조사, '천신일 특검' 등 제반 문제에 대해 한나라당이 조속한 해답을 제시하길 바란다"면서 "그래야 6월 국회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6월 국회에서 노 전 대통령이 서거에 이르게 된 경위에 대해 철저히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명백히 규명해 완결시키며 검찰개혁 등 제도 개혁을 이뤄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기자 j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