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새벽 봉하마을 뒷산 바위서 뛰어내려
노무현 前대통령 서거‥투신 자살

노무현 전 대통령이 23일 새벽 김해 봉하마을 뒷산에서 투신해 서거했다. 향년 63세. 노 전 대통령은 '그동안 너무 힘들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노 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자살로 대한민국은 당혹감과 함께 큰 충격에 빠졌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오전 11시 "노 전 대통령이 오전 6시40분께 경호원 1명과 봉하마을 뒷산에서 등산을 하던 중 바위 아래로 뛰어내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숨졌다"고 공식 발표했다.

노 전 대통령은 당시 머리 부분을 크게 다쳐 오전 7시5분께 인근 김해 세영병원으로 옮겨진 뒤 심폐소생술을 거쳐 양산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고 경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노 전 대통령은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운명이다"는 내용의 짧은 유서를 남겼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소식을 전해들은 권양숙 여사는 오전 9시25분께 부산대병원에 도착,시신을 확인한 후 실신해 입원실로 옮겨져 안정을 취했으며 오후 4시 20분께 봉하마을 사저로 귀가했다.

노 전 대통령의 직접 사인은 머리 부분의 손상이라고 백승완 양산 부산대병원장이 밝혔다. 백 병원장은 노 전 대통령의 시신이 안치된 양산 부산대병원 강당에서 공식 브리핑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13분께 인공호흡을 하며 응급실로 이송됐으나 도착 당시 의식이 없었고 호흡도 없었다"며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나 회복되지 않아 오전 8시30분에 소생술을 중단했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회견에서 "노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 뒷산에서 뛰어내려 오전 9시30분 숨졌다"고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한 · 유럽연합(EU) 정상회담 도중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사실을 보고받고 "참으로 믿기 어렵다. 애석하고 비통한 일"이라고 애도의 뜻을 표하면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에 어긋남이 없도록 정중하게 모시라고 지시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연차 게이트'의 핵심 당사자인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한 것으로 확인되자 검찰은 당혹한 표정이 역력했다. 지난달 30일 노 전 대통령을 소환한 검찰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이 건넨 돈의 용처를 밝히는 작업을 마무리하기 위해 권 여사를 재소환할 예정이었다.

AP AFP 신화통신 등 주요 외신들도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긴급 보도했다. AP통신은 노 전 대통령이 산에서 추락한 뒤 사망했다면서 재임시 기업인으로부터 600만달러 이상 받은 혐의로 조사를 받아왔다고 소개했다.

손희식 기자 hssohn@hankyung.com
노무현 前대통령 서거‥투신 자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