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리처드슨 미국 뉴멕시코주 주지사는 북한에 억류돼 있는 미국적 여기자 2명에 대한 재판이 열리는 6월 4일 이후 이번 사태의 돌파구가 마련돼 여기자들이 석방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리처드슨 주지사는 20일(현지시간) 밤 MSNBC 방송의 시사 프로그램인 `레이철 메도 쇼'에 출연, 지난 1990년대 2차례의 방북을 통해 북한에 억류중이던 미국인의 석방을 이끌어냈던 경험을 토대로 이같이 말했다.

리처드슨 주지사는 "북한이 미국을 테스트하고 있지만 오바마 정부는 절제하면서도 `조용한 외교'를 통해 이 문제를 잘 다루고 있다"면서 "지금은 조금 밀고당기기가 있지만, 아마도 6월 4일 이후 돌파구를 마련하고 두 여기자가 풀려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재판일을 잡았다는 것은 상황이 움직이기 시작한다는 의미여서 좋은 신호"라면서 "북한이 두 여기자에 대한 비판을 상대적으로 자제하고, 간첩이라는 단어도 그다지 많이 사용하지 않는 점도 희망적인 신호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원하는 것은 미국과의 적접적인 거래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미국은 6자회담이라는 프로세스를 활용해 왔고, 오바마 정부는 (북.미) 양자대화에 준비가 돼 있지만, 그것은 6자회담의 일환이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오바마 정부의 대북 접근방식을 평가했다.

리처드든 주지사는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인 지난 1994년과 1996년 북한을 방문, 북한 영공에 진입했다가 붙잡힌 보비 홀 중위의 석방과 술을 마시고 압록강을 건너 북한으로 들어간 한국계 미국인 에번 헌지커의 석방을 이끌어 낸 바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고승일 특파원 ks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