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라인 긴급대책회의

청와대는 15일 북한이 개성공단 관련 법규 및 기존 계약 무효를 선언한 데 대해 "북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무조건 받아들일 수는 없다"면서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우리측이 대화를 시도하고 있는 중에 북측이 일방적으로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통보하고 이를 수용할 것을 요구하는 것은 유감이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우리로서는 개성공단에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의 문제를 먼저 해결하는 게 당연하다"면서 "북측이 이를 전혀 논의하지 않겠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다른 관계자도 "북한과의 관계에서 정경분리 원칙을 갖고 있지만 우리 국민을 이런 식으로 억류하는 것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면서 "북한의 최근 태도에 유감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북측은 무효선언을 즉각 철회하고 당국간 회담 제의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그는 다만 이날 북측 통보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가 발표 시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연계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외교안보라인은 이날 북측 발표 직후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으며 이명박 대통령도 참모진으로부터 즉각 관련 보고를 받았으나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앞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이 대통령에게 중앙아시아 2개국 순방기간 북한 동향, 남북 당국간 개성실무회담 개최 가능성 등에 대해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