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李대통령 나라 걱정에 협조해야"

이만섭 전 국회의장은 13일 한나라당 쇄신을 둘러싼 갈등과 관련,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표가 흉금을 터놓고 진정으로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의장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이 대통령이 자원외교하고 오는데 그 결과를 말하겠다고 하고 만나든지 자주 만나야 한다"며 "박 전 대표도 이 대통령의 나라 걱정을 진정 알고 협조해야 하며 계파 보스 같은 인상을 주어선 안되고 나라 걱정하는 지도자의 인상을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라 경제가 어렵고 남북간 긴장도 심각한데 눈만 뜨면 친이(친 이명박).친박(친 박근혜) 계파싸움을 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빨리 수습하지 않으면 국민이 분노하고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당 지도부가 쇄신.화합책으로 추진한 '김무성 원내대표 카드'가 무산된데 대해서는 "사전에 '친박계에서 원내대표를 내주겠느냐'라고 박 전 대표에게 물어보고 좋다면 추천해달라고 해야지, 박 전 대표는 내용도 모르는데 일방적으로 원내대표를 해야 한다고 하면 화나는 것"이라며 "긁어 부스럼이고 자승자박"이라고 지적했다.

또 '김무성 원내대표 카드'가 무산된 뒤 나온 조기 전당대회 개최 주장에 관해서도 "전당대회라는 것은 친박이나 친이가 합의해서 하는 것"이라며 "자꾸 중구난방으로 수습책을 내놓으면 내분만 격화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 정동영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 "괜히 빨리 들어가서 민주당 내분의 원인을 제공했다는 오해를 받을 필요가 없다"며 "정 의원은 신중히 시간을 갖고 기다리는 게 좋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