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지원 의원은 11일 "뉴민주당 플랜은 후퇴하는 민주주의와 날로 피폐화하는 서민.중소기업 경제를 지키고 악화일로로 가는 남북관계를 제2의 교류협력 시대로 바꿔가는 것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뉴민주당 플랜은 이러한 우리의 역사와 정체성을 충분히 담고, 새시대가 필요한 것을 포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동영 의원의 복당문제에 대해서는 "당헌.당규에 따라 지도부가 처리하면 된다"면서도 "(당헌당규에 1년간) 복당이 안되게도 돼있지만 소정의 절차를 밟아 최고회의와 당무회의의 인준을 받으면 복당을 하게 돼있다.

어차피 우리 식구라면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자신의 출마에 대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입장과 관련, "당내에서 제가 필요하다고 하는 분들이 있다고 김 전 대통령에게 이야기했더니 '총체적 위기에 처한 민주당을 구할 수 있다 하면 몸을 던져서 구하는 것이 할 일'이라는 격려의 말씀이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