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어떻게 진행됐나
중수부장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협조해 달라"
3개 수사팀 교대로 조사, 민감한 질문엔 "모른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30일 오후 1시22분 서울 서초동 대검 청사 현관에 들어선 뒤 허영 대검 사무국장의 안내를 받아 7층 이인규 중수부장실로 들어갔다. 노 전 대통령은 여기서 신문을 지휘하고 있는 이인규 중수부장과 함께 차를 마시며 간단한 대화를 나눴다. 차는 최고급으로 치는 우전 녹차가 제공됐다.

좌석은 중수부장실에서 상석인 가운데 자리를 비워둔 채 한 쪽에 노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변호사) · 전해철 변호사가,맞은편에 이 중수부장과 홍만표 수사기획관이 앉았다. 이들 사이에는 잠시 어색한 침묵이 흘렀으나 이 중수부장이 먼저 말문을 열었다.

이 중수부장은 "먼 길을 오시느라 고생이 많았다"고 운을 뗀 뒤 소환 조사의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노 전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봉하마을에서 밝힌 심경과 같은 취지의 대답이다.

노 전 대통령은 또 "검찰의 사명감과 정의감을 이해한다"면서도 "다만 조사 과정에서 서로 간의 입장을 존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중수부장은 다시 차를 한 모금 마신 후 "이 수사를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고, 조사시간이 많지 않으니 진실이 밝혀지도록 잘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노 전 대통령은 "잘 알겠다"고 답했다. 배석한 홍 수사기획관과 문재인 · 전해철 변호사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홍 수사기획관은 "장시간 버스로 이동한 탓에 지치고 만감이 교차하는 착잡한 표정이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중수부장실에서 차를 제공한 검찰 직원은 "차 온도는 미지근한 정도로 따뜻했다"고 전했다.

노 전 대통령은 1시40분께 중수부장실을 나와 형 건평씨가 조사받았던 특별조사실 1120호로 향했다.


노 전 대통령은 조사책임자인 우병우 중수1과장과 간단한 인사를 나눈 뒤 조사실에 마련된 소파에서 담배 한 개비를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우 과장이 "상의를 벗고 편안하게 조사에 임해 달라"고 요구하자 노 전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이고 조사석에 앉았다. 문 변호사는 노 전 대통령의 뒤 벽면에 붙어 있는 책상에 앉아 진술을 도왔다.

검찰은 먼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노 전 대통령 측에 건넨 모든 돈과 대통령 직무의 전반적인 관련성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이어 100만달러,500만달러,12억5000만원과 3억원 등 의혹별로 3개 수사팀 검사 1명이 돌아가며 노 전 대통령을 압박했다.

검찰은 먼저 100만달러에 대해 노 전 대통령에게 "정말 몰랐느냐"고 추궁했지만 서면질의 답변서와 마찬가지로 노 전 대통령은 "전혀 몰랐고 퇴임 후에야 아내(권양숙 여사)가 받은 사실을 알았다"고 답했다.

검찰은 이에 "채무 변제용으로 썼다면 용처를 밝힐 수 있느냐"고 되물었지만 "밝힐 수 없고, 나는 모른다"는 짤막한 답변이 돌아왔다. 피의사실 입증 책임은 검사에게 있는 만큼 방어권을 확실히 구사하겠다고 선언한 기존 입장 그대로 노 전 대통령은 조사에 임했다.

검찰은 500만달러에 대해서도 노 전 대통령과 치열한 대립각을 세웠다. 검찰은 "정상문 전 비서관,박 회장,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의 2007년 8월 3자 회동에 대해 알았느냐"고 묻자 노 전 대통령 측은"몰랐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어 "박 회장이 이 자리에서 언급한 500만달러가 결국 조카사위 연철호씨와 아들 건호씨에게 건너가 이들이 사용했다. 이것이 우연이냐"는 취지로 묻자 노 전 대통령 측은 "퇴임 후에 알았고 호의적 투자가 개입된 것으로 보여 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빼돌려 차명계좌에 보관해온 청와대 공금 12억5000만원과 다른 3억원에 대해서도 정 전 비서관과 사전 교감이 있지 않았는지 추궁했다. 조사를 받던 중 오후 6시 30분 저녁시간이 되자 노 전 대통령은 조사실 옆에 마련된 변호인 대기실에서 저녁식사를 했다. 인근 식당에서 배달된 특곰탕이었다. 노 전 대통령은 식사를 마친 후 짧게 몇분간 휴식을 취한 뒤 다시 조사에 임했다. 조사는 밤까지 이어졌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