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과 긴급 협의할 것"

한나라당은 28일 돼지 인플루엔자(SI)의 세계적 유행 조짐과 관련, 이번 추가경정 예산에 돼지 인플루엔자 항바이러스제 및 백신 구입비용을 반영키로 했다.

조윤선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돼지 인플루엔자에 대비하는데 많은 예산이 소요된다"며 "돼지 인플루엔자 항바이러스제 및 백신 구입비용을 현재 심사중인 추경에 반영하도록 여야간 긴급 협의를 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비상 검역체계를 가동중인 정부에 대해서는 "돼지고기를 먹는다고 돼지 인플루엔자가 전염되지 않는다는 점을 홍보하는 등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유영학 보건복지가족부 차관은 이날 한나라당 의원총회에 참석, 돼지 인플루엔자 관련 조치사항 및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하면서 "항바이러스제 및 백신 구입을 위한 추경예산 확보를 추진중"이라고 보고했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