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에게 죄송" 공식 사과
노무현 "집사람이 부탁해 박연차 돈 받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7일 최근 검찰의 박연차 리스트 수사에서 주변 인사들이 잇달아 조사를 받고 있는 데 대해 "사과드린다"며 첫 공식 입장을 밝혔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은 "더 상세한 이야기는 검찰 조사에 응해 진술할 것이고 응분의 법적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노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 '사람 사는 세상'에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저와 제 주변의 돈 문제로 국민 여러분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 드리고 있다"며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돈을 건네받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정상문 전 청와대 비서관에 대해 "혹시 정 전 비서관이 자신이 한 일로 진술하지 않았는지 걱정"이라며 "그 혐의는 정 비서관의 것이 아니라 저의 집에서 부탁하고 그 돈을 받아 사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자신의 조카사위 연철호씨에 대해서도 "퇴임 후 이 사실을 알았으나 특별한 조치를 하지는 않았다"며 "특별히 호의적인 동기가 개입한 것으로 보였지만 성격상 투자이고,저의 직무가 끝난 후의 일이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노 전 대통령은 "지금껏 저를 신뢰하고 지지를 표해주신 분들께는 더욱 면목이 없다"며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