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내각도 금융위기에 따른 재산상의 손해를 피하지는 못했다. 주가 하락 등으로 국무위원 절반이 지난해 재산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승수 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 14명의 1인당 평균 재산은 30억7407만원으로,1년 전에 비해 3억3000만원 줄어들었다. 국무위원들 가운데 작년에 재산이 감소한 사람은 절반인 7명이다. 유인촌 문화체육부 장관이 총 116억8289만원으로 국무위원들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펀드와 부동산 가격이 크게 떨어져 전체적으로 24억3308만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총재산이 44억52만원이었던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도 펀드평가액 감소와 생활비 지출 등으로 15억1461만원 줄어들었다. 김경한 법무부 장관(총재산 52억6708만원)은 펀드 손실 등으로 4억6361만원,이영희 노동부 장관(36억5529만원)은 주식 매도와 자녀 재산 고지 거부 등의 사유로 5억6332만원 각각 감소했다.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국무위원‥김경한 법무, 골프장 회원권 4개 신고

반면 한 총리는 급여저축 등을 통해 7581만원 늘어난 23억2087만원을 신고했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급여저축과 예금이자 수익 등으로 2억406만원 늘어난 27억9735만원,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은 같은 이유로 1억1043만원 증가한 18억1994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지난달 취임한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다음 달 재산변동 내역이 공개된다.

한편 다수의 장관들이 재산상 손해를 보기는 했지만,평균 재산은 30억7407만원으로 고위 공직자 전체의 1인당 평균 재산인 12억9700만원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 포트폴리오도 다양하게 구성된 것으로 파악됐다. 김 법무부 장관의 경우 골프장 회원권 4개와 헬스클럽 회원권 2개 등 8억2695만원의 회원권을 신고하기도 했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