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4천여만원 증가…부동산 가격·예금액 증가

27일 공개된 공직자 보유재산 변동 신고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이명박 대통령의 총 재산은 356억9천182만2천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4억4천390만5천원이 늘어난 것으로, 주로 이 대통령이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 가격과 예금액 증가에 기인했다.

이 대통령은 본인 소유로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단독주택과 서초구 서초동, 양재동 소재 빌딩 3채를 갖고 있고, 이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는 논현동에 13억2천여만원 상당하는 100평 정도의 대지를 소유하고 있다.

전반적인 부동산 경기 침체에도 이 대통령 보유 부동산 가치는 3억6천65만여원 늘어난 372억4천418만여원으로 집계됐다.

김 여사 소유 대지도 3천400여만원 불어났다.

이 대통령은 또 지난 2006년 서울시장 퇴임 직후 전세입주했던 종로구 가회동 집의 전세금으로 7억원이 있으나, 집주인이 집을 팔지 못해 아직 전세금을 되돌려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9개 금융기관에 예치된 이 대통령 내외의 예금액은 전년도보다 4천720여만원 늘어난 2억2천4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대통령 내외는 에쿠스와 그랜저, 카니발 2대 등 총 4대의 승용차를 소유하고 있었으나 2008년식 카니발 승용차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매도했다.

김 여사는 서양화 `물방울'(김창렬작.700만원), 동양화 `설경'(이상범작.1천500만원)과 500만원짜리 화이트 다이아몬드(1.07캐럿)도 갖고 있다.

이 대통령은 제일컨트리골프클럽과 블루헤런 등 골프 회원권 2개(4억9천800만원)를 갖고 있으나 회원가가 3천만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무로는 금융기관에 36억7천877만여원의 빚을 지고 있었으나 이를 만기 상환했고, 건물 임대채무(전세금)로 27억8천380만원을 안고 있다.

부동산 경기 침체를 반영한 듯 전세금 가운데 7천880만원을 돌려줬다.

이 밖에 이 대통령은 Lke뱅크에 30억원(지분비율 48%)을 출자한 것을 그대로 두고 있고, 비영리법인인 지에스아이에 6억원을 출연해 놓고 있다.

이 대통령의 장남 시형씨의 경우 지난해 3천65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으나 독립생계를 유지한다는 이유를 들어 이번에는 고지를 거부했다.

이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논현동 자택을 제외한 전 재산을 사회에 기부할 것을 약속함에 따라 올 상반기 중 모친 이름(채태원.1964년 작고)을 딴 `태원 장학재단' 설립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