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재산 증식은 역시 '상속'

지난해 상당수 고위공직자들이 글로벌 경제위기에 따른 주가와 펀드 가치의 하락으로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공개된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감소액 상위 순위자의 대부분은 주가나 펀드 평가액 하락으로 재산이 줄어들었다.

중앙부처 공직자 중 감소액 1위에 오른 류철호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주가하락으로 재산이 무려 55억7천여만원이나 감소했다.

또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펀드 투자에 따른 손실 등으로 24억3천여만원이 줄어 재산 감소액 2위를 기록했다.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도 펀드 투자 손실 등으로 15억1천여만원, 오거돈 한국해양대 총장은 주가 하락 등으로 14억7천여만원, 김태효 대통령실 비서관은 펀드 손실로 12억여원의 재산이 줄었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역시 펀드 투자 손실로 10억원여원이나 감소했다.

이는 최근 몇 년 동안 정부 고위공직자들이 주식과 펀드 투자로 재미를 본 것과 대비된다.

지방 공직자 중 감소순위 1위에 오른 윤기성 서울시의원은 채무 증가로 27억2천여만원이 줄었고, 이경호 대구시의원은 어음 부도 등으로 21억6천여만이나 감소하는 등 경기침체의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재산이 크게 증가한 사람은 주로 상속이나 증여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 공직자 재산증가 1위에 오른 문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부친으로부터 39억5천여만원을 상속받았다.

또 2위에 랭크된 홍종기 외교통상부 특명대사는 상속 등으로 재산이 15억8천여만원 늘어났다.

지방 공직자 가운데 증가 순위 1위에 오른 김수남 경북 예천군수는 무려 81억3천여만원을 상속받은 것으로 신고됐다.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moons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