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27일 오전 국회의원 등 320명에 대한 재산 변동사항 신고 내역을 공개한다.

재산공개 대상은 작년말 기준 의원직 상실자 등을 제외한 국회의원 292명과 국회 사무총장을 비롯한 국회 고위인사 등이다.

공개 대상은 본인과 배우자 및 직계 존.비속의 재산으로, 허위 신고사실이 드러난 공직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경고 및 환원조치, 과태료 부과, 징계의결 요구, 허위 공개사실에 따른 언론 공표 등의 조치를 받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