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위 현안보고 추진..`청문회'도 검토

한나라당은 16일 전 정권시절 KAL 858기 폭파사건의 왜곡이 시도됐다는 김현희씨의 주장에 대한 진위파악을 검토키로 했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국정원이 김현희씨에게 KAL기 폭파사건이 조작됐다는 증언을 강요했다는 주장의 진상을 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일단 국회 정보위에서 국정원의 현안보고를 청취하는 방안을 추진하되, 정보위 차원에서 청문회를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또한 필요할 경우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차원에서도 김현희씨 증언의 진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한나라당 구상찬 의원은 "전정권으로부터 압력을 받았다는 김현희씨의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 외통위 차원에서 청문회를 개최하자고 신청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